‘황강광역취수장 설치사업 반대’ 집회

주민동의·의견 청취 없이 일방적 추진
황강 취수장 설치사업 중단되어야!

거창군민신문 승인 2023.01.17 15:57 의견 0


거창군 황강취수장 관련 범군민 대책위원회(사무국장 이종희)는 1월 17일 합천군 율곡면 낙민리 소재의 ‘황강죽고지구 하천정비사업 상황실’ 주변에서 ‘황강광역취수장 설치사업 반대’ 집회를 열었다.

이날은 환경부가 주관하는 지역 의견 수렴과 논의를 위한 ‘낙동강 하류 취수원 다변화 민관협의체 2차 정기회의’가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2023년 기본 및 실시설계 예산 19억2천만 원을 확보한 환경부의 이중적인 정책에 분개한 거창, 합천 군민들이 황강 취수장 설치사업에 대해 강력하게 반대의 목소리를 높여 회의는 결국 파행됐다.

집회에는 신재화 거창군의회 의원, 이종희 한국농업경영인 거창군연합회 회장, 박달호 거창군 안전건설국장과 15여 명의 사회단체장이 참여해 거창군민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황강 취수장 설치계획을 철회할 것을 강력히 주장했다.

이종희 사무국장은 “환경부는 주민동의와 의견 청취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황강취수장 설치사업은 중단되어야 한다”라며 “황강 수변 주민의 신뢰 회복을 위해 2023년 실시설계비 예산을 전액 삭감하라”라고 요구했다.

향후 거창군은 2월 중 기존 ‘거창군 황강 광역 취수장 설치 반대 투쟁위원회’를 ‘거창군 황강 취수장 관련 범군민 대책위원회’로 확대 개편하여 황강 광역 취수장 설치사업의 직·간접 이해당사자인 거창군을 민관협의체의 ‘옵서버’로 참여하게 하는 등 거창군을 배제하는 환경부에 대해 강력히 투쟁할 것을 예고했다.

한편, 기본 및 실시설계비 예산 편성 등 환경부의 일방적인 사업 추진에 거창군과 합천군, 창녕군의 반대 수위가 한층 증가하고 있어 향후 환경부와 경상남도의 대응 방안이 주목된다.

저작권자 ⓒ 거창군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