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적십자병원 지역 응급의료기관 지정·운영

24시간 응급실 운영, 군민 불편 해소 기대해

거창군민신문 승인 2022.06.03 09:46 의견 0


거창군은 군민들의 건강권 확보 및 의료 접근성 제고를 위해 5월 25일부터 거창적십자병원을 지역 응급의료기관으로 지정해 24시간 응급실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지난 2일 서경병원 응급실 반납 이후, 거창적십자병원에서 야간 진료실을 운영해오다 부족한 인력 및 장비 등을 확충해 이번에 24시간 응급체제로 전환했다.

지역 응급의료기관은 전담 의사 3명, 전담간호사 7명 및 기타 행정요원으로 구성되며, 이에 거창적십자병원은 일반외과 전문의를 영입하고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등 인력·시설·장비현황을 갖추어 지역 응급의료기관으로 지정됐다.

이정헌 보건소장은 “거창적십자병원이 공공의료기관으로서의 책임감과 응급의료의 필요성을 공감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군민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지역 응급의료기관으로 지정되었다”라며, “소방서 등 관계 기관과 긴밀하고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유지해 군민에게 더 안정적인 24시간 응급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앞으로 거창적십자병원은 거창군보건소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군민의 진료 공백을 최소화하고 지역사회 보건의료서비스를 위해 최선을 다해 봉사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거창군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