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 출신 백원국 국토부 국토정책관

윤석열 대통령 비서실 국토비서관 임명

거창군민신문 승인 2022.05.07 09:06 의견 0


거창 출신 백원국 국토교통부 국토정책관이 대통령 비서실 국토비서관으로 임명됐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지난 5월 5일 대통령 비서실 비서관급 1차 인선을 발표했다.

백 정책관은 국토부 도시재생 관장, 행복 주택정책과장, 경기도 도시주택 실장, 부산지방국토관리청, 주거복지정책관, 도시재생기획단장, 국토정책관 등을 거쳤고 국토·지역개발·도시정책·주택공급 등을 다룬 전문성을 인정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핵심과제인 국가균형발전, 도시재생, 행복주택, 주거복지 등 정책 분야에서 기획통으로 활동하며 추진력과 위기·갈등관리를 주도하는 업무 능력을 인정받았다.

백 정책관은 경남 거창읍에서 태어나 거창대성중, 대성고등학교, 성균관대학교와 카이스트(KAIST) 석사 과정을 졸업했다.

저작권자 ⓒ 거창군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