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병원, 5월 2일부터 응급실 운영 중단

응급의료 인력 부족, ‘지역응급의료기관’ 지정서 반납

거창군민신문 승인 2022.04.30 08:37 의견 0


거창군은 지역 응급의료기관인 서경병원이 의료 인력 부족, 경영 어려움 등으로 지난 4월 28일 지역 응급의료기관 지정서를 군에 반납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거창군은 서경병원에 대한 응급의료기관 지정을 취소하고, 5월 2일부터 서경병원의 응급실 운영을 중단한다.

서경병원 응급실 미운영으로 인한 의료공백 방지를 위해 적십자병원에서는 5월 2일부터 야간진료실 인력을 보강할 계획이며, 추후 적십자병원의 인력 보강 및 시설·장비가 확충 완료되면 응급의료시설, 나아가 지역 응급의료기관으로 신청·전환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정헌 보건소장은 “거창적십자병원이 지난 25일 지역 책임의료기관으로 최종 선정됨에 따라 앞으로 응급·심뇌혈관 등 중증의료, 산모·신생아·어린이 의료, 재활 의료 등 지역 내 필수 의료를 연계·조정하는 역할을 맡게 될 것이다”라며, “응급의료뿐만 아니라 군민에게 더 안정적인 필수 의료 혜택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보건소 공공의약담당(☎055-940-8331) 또는 거창적십자병원(☎055-949-3359)으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 거창군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